로그인 | 회원가입 | 기사제보 | 즐겨찾기 추가
새 배너
새 배너
전체 정치/국회 사회/경제 중앙/행정 시도의회 서울/전국 변호사/협회 공기업/대기업 스포츠/생활체육 문화/연예/방송 인터뷰/칼럼 법원/검찰/경찰/세무 특별기획 TOP영상뉴스 커뮤니티
사회/경제
ㆍ전체기사
기사제보
광고문의

새 배너
새 배너
새 배너
새 배너
새 배너
새 배너
새 배너
새 배너
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
단양 구경시장, 팔도장터 투어 관광객 1,600여명 찾아
2017-11-07 오후 10:56:55 대한변호사신문TV mail seoulmaeil@daum.net

    홍기억,방창군 기자/


    팔도장터 관광열차


    호반관광도시 단양의 대표 난전시장인 구경시장에 전통시장의 향수를 만끽하려는 철도 관광객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.

    군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의 팔도장터 투어 관광열차에 선정된 구경시장에 지난달 25일까지 총 5회에 걸쳐 서울 등 수도권에서 1,600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했다.

    팔도장터 관광열차는 전통시장과 철도를 연계한 문화관광 상품으로 충북에서는 구경시장이 제천 한마음시장과 함께 선정돼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.

    구경시장 상인회는 이 기간에 맞춰 다채로운 공연을 비롯해 이벤트, 체험 행사, 먹거리 등을 마련해 훈훈한 인심과 정을 느끼도록 배려했다.

    또 허수용 군 지역경제과장을 비롯해 소속 직원들이 열차도착 시간에 맞춰 관광객을 환영하고 구경시장을 안내해 관광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.

    열차 관광객들은 구경시장에서 마늘과 고추, 산나물 등 각종 특산품과 다양한 먹거리를 구매했으며, 구경시장만의 정겨운 멋과 맛을 온몸으로 만끽했다.

    최근 마늘을 넣어 만든 만두와 순대, 통닭 등 구경시장의 먹거리가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알려지면서 식도락 여행지로 인기가 높다.

    이날 관광객들은 단양에 8시간 정도 머물며 구경시장 외에도 만천하 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, 다누리아쿠아리움, 도담삼봉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봤다.

    군은 팔도장터 투어 관광열차 운행에 따른 시장 매출실적 등 직접경제효과를 8,000여만 원으로 추산했다.

    충주댐 건설로 인해 1985년 현재의 자리에 둥지를 튼 구경시장은 13000의 부지에 120여개의 매장이 들어서 있다.

    시장 안에는 아케이드, 문화광장, 주차장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주말과 연휴 기간에는 다채로운 이벤트도 열려 전국적인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이름나 있다.

    군은 지난해부터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팔도장터 관광열차, 전통시장 매니저 지원, 전통시장 해설사 배치 등 다양한 마케팅을 펼쳤다.

    이에 구경시장에서 유통된 온누리상품권 금액은 지난해 15200만원으로 20151200만원보다 5000만원 늘어날 큼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의 우수사례로 꼽힌다.

    군 관계자는 이번 팔도장터 투어 관광열차를 통해 단양의 자랑인 구경시장을 수도권 도시민들에게 널리 홍보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앞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단양과 구경시장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. 


    <저작권자©<대한변호사신문TV>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 2017-11-07 22:56 송고
    ​단양 구경시장, 팔도장터 투어 관광객 1,600여명 찾아
    최근기사
    새 배너
    새 배너
    새 배너
    새 배너
    새 배너
    새 배너
    새 배너
    회사소개 | 광고/제휴 안내 | 이용약관 |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

    대한변호사신문
    www.daehan3.com

    최초창립 2000년5월1일/ (주)한국감찰일보사
    회장 손상철 / 발행인.편집인 겸 대표 김봉근
    편집위원장 김봉근 /청소년보호책임자 진종수
    여성사장 송숙현 /서울본부장 김형철 /고충처리인 진종수

    <대한변호사신문> 등록번호 서울다-07189 (2003.6.17)
    <서울발행본사 겸 편집기획본부>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5F
    *보도자료송부: seoulmaeil@daum.net /직통 (02)946-0003 (02)981-0004
    *긴급제보직라인 010-5757-3034

    <자매계열사> 최초창립 2000년5월1일/ <일간>서울매일. 서울매일신문TV.
    서울여성신문TV. 서울연예스포츠신문. 한국여성신문TV.
    한국감찰일보. 한국매일방송TV. 한국의정신문TV. 서울의정신문TV

    www.seoulmaeil.com   www.seoulw.net   www.womank.net  
    www.seoules.com   www.hankook2.com   www.hankookmaeil.com  
    www.seoulm.net   www.hankook3.com  

    * COPYRIGHTⓒ 대한변호사신문/서울여성신문TV/ (주)한국감찰일보사